여름날

쉼 없던 근면함에

겨울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