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구름 왔다가 사라진 그 자리

사랑도 계절 따라 풀 위에 잠이 들고

봄. 여름. 가을 청산에 눕고 말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