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 없는 틈에서

서로를 감싸 않은 채

못이라는 존재를 감추고

액자하나 내놓아야 하는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