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시간이 되다보니 무료 하기도 하고 갑자기 옛날 생각 나기도 해서

접착에 대해서 낙서하면서 시간을 보내 보자하고 몇자 적어본다.


접착하면 먼저 생각나는 것은 접착제라 하지않고 "뽄드" 라는 말이 생각난다.

그것도 "본드"가 아니라 "뽄드". 아주 강한 발음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불렀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오공뽄드, 돼지뽄드, 오초뽄드 등등~~~

옛날에는 아주 유명한 접착제 이름이다. ㅎ


대학 교수도 접착제에 대한 인식이 고루 했었으니까 말이다.

인터넷에 접착 하고 검색을 하면 다양한 내용들이 많이 나온다.

전문적인 용어에서 접착하는 메카니즘부터 아주 많은 글이 나오느데 접착제 제조 산업에 종사하지 않은 분들은

이해하기 어려운 용어도 많이 나온다.


쓰시는 분들은 접착제면 접착제지 용어나 기술 메카니즘이 뭐가 중요하랴!

붙여서 단단하면 그만인것을 정의가 무슨 의미가 있으련만 그래도 궁금해 하시는분들이 많은것 같다.

심지어 중등학생 과제한다고 정보를 검색하는 것을 본적이 있다.


접착은 물처럼 액상이나 기체가 아닌 딱딱한 소재(물질)와 탄성을 가진 소재등을 붙일수 있게 만들어진 것을 접착제라 한다.

우리가 사용하는 핸드폰은 접착제로 조립하여 제품을 만들었다.

만약에 핸드폰 조립에 나사를 사용하였다면 핸드폰이 많이 무거워 졌을것이고 조립에 어려움이 많았을 것이다.


접착제의 종류는 무수히 많다.

소재마다 붙이는 접착제는 모두 다르다고 해야 할것 같다.

여러분들이 자주 접하는 오초뽄드도 사용방법이나 소재에 따라서 많은 종류가 있다.

금속을 붙이는 오촌뽄드, 플라스틱을 붙이는 오초본드, 원단을 붙이는 오초뽄드, 점도에 따라서 칼라에 따라서

경화되는 시간에 따라서 제품은 달라진다.


오늘은 여기까지 쓰겠다.  ㅎㅎㅎ 시간이 나는데로 적어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