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햇살 엷은 빛조각을 흔들어대며

잔잔한 함성으로 모여드는

우리들 가슴 텅 빈 골짜기

있어도 좋을 얇은 층들을 지으며